Select Language

Check Application Status
en

Resource Zone

거절의 힘, 지아 지앙

Jia Jiang

Rate 1 Rate 2 Rate 3 Rate 4 Rate 5 0 Ratings Choose a rating
Please Login or Become A Member for additional features

Note: Any content shared is only viewable to MDRT members.

거절의 두려움 때문에 낙담하던 지앙은 밖으로 나가 거절 치료법을 시도하였고 둔해질 때까지 거절 당하기를 계속하였습니다. 이를 통해 놀라운 수용력을 얻은 그는 우리가 거절을 두려워하는 이유와 두려움 때문에 실패해서는 안되는 이유에 대해 새로이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본 강연은 과감히 질문하고 기회를 받아들인 주목할 만한 사례도 소개합니다.

선물 좋아하시는 분 계십니까? 많이들 좋아하시죠. 전 6살이었을 때 종종 선물을 받곤 했습니다. 제가 1학년이었을 때 그 당시 담임선생님은 아주 아름다운 신념을 가지고 계셨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아이들에게 선물을 받는 경험을 시키면서도 서로를 칭찬하는 미덕도 배우게 하고 싶어 하셨습니다. 선생님은 저희를 교실 앞으로 모이게 하고 직접 산 선물을 교실 한 구석에 쌓아 놓았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여기에 서서 서로를 칭찬해 보면 어떨까? 이름이 호명되면 선물을 가지고 와서 앉는 거야." 어디 흠잡을 데 없는 멋진 아이디어 아닙니까?

반 친구들은 40명이었고, 매번 친구들 이름을 들을 때마다 저는 온 마음을 다해 칭찬을 했습니다. 그리고 20명이 남았고, 10명이 남았고, 5명이 남았고, 3명이 남았습니다. 제가 그 3명 중 한 명이었습니다. 그리고 칭찬은 끝이 났습니다. 그 순간 저는 울음을 터트렸습니다. 선생님은 당황스러워 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친구들한테 칭찬할 사람 없니? 아무도 없어? 좋아, 너희들은 그냥 선물 가지고 가서 자리에 앉으렴. 착하게 행동하면 내년에는 누군가 칭찬을 해줄 거야.”

이 이야기를 듣고 계시다 보면, 제가 이 상황을 꽤 구체적으로 기억하고 있다고 생각하실 겁니다.

하지만 그날 가장 마음이 불편했던 게 누구였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저였을까요? 선생님이었을까요? 선생님도 틀림없이 팀워크 활동이 6살짜리 3명에게는 전혀 재미도 없는 공개적인 조롱의 자리가 되었다는 것을 깨달았을 것입니다. 아시다시피 방송에서 하는 건 재미라도 있는데, 그날 일은 재미도 전혀 없었습니다.

이게 저의 한 모습입니다. 저는 이때처럼 또다시 사람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거절당하는 상황을 피하기 위해서라면 뭐든지 하려고 합니다. 이게 제 모습 중 한가지입니다. 그리고 8년이 흘렀습니다. 빌게이츠가 제 고향 베이징에 강연을 하러 왔고 저는 그 강연을 봤습니다. 강연 후에 저는 빌게이츠를 사랑하게 되었고, 이제내가무엇을해야할지알았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날 밤 저는 가족들에게 편지를 썼습니다. "25살에 저는 전 세계에서 가장 큰 회사를 설립하고 마이크로소프트를 인수할 거예요."

세상을 완전히 지배하겠다는 생각을 가졌던 겁니다. 결코 지어낸 게 아닙니다. 당시에 정말 편지까지 썼으니까요. 이게 그 편지입니다. [시각자료]

다 읽어 보실 필요는 없습니다. 글씨도 엉망이라서 제가 여기 몇 가지 키워드에 표시해 두었습니다. 이해가 되시나요?

이게 저의 두 번째 모습입니다. 세상을 정복하려는 야망가의 모습입니다.

2년 후에 저는 미국으로 올 기회가 생겼고 놓치지 않았습니다. 빌게이츠가 있는 곳이 바로 미국이었으니까요.

이때부터 사업가로서의 여정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14년이 흘러 저는 30살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 당시 저는 마이크로소프트를 인수할 만한 회사를 운영하고 있지도 않았고, 심지어 회사를 창립하지도 않았습니다. 단지 포춘 500대 기업 중 한 곳에서 마케팅 담당자로 일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그때 막다른 길에 다다른 것처럼 느꼈습니다. 정체되어 있는 것 같았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그 편지를 썼던 14살의 소년은 어디로 갔을까요? 그건 제가 시도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 아니었습니다. 매번 무언가 새로운 생각을 할 때마다, 무언가 새로운 걸 시도하려 할 때마다, 심지어 회사에서 제안을 하거나 사람들 앞에서 발표를 하려고 할 때마다 14살의 저와 6살의 제가 끊임없이 싸우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세상을 정복하고 변화를 이루려는 저와 거절을 두려워하는 저 사이의 싸움이었습니다. 그리고 매번 이기는 쪽은 6살의 저였습니다.

이런 두려움은 제가 회사를 소유하여 운영하기 시작한 후에도 계속됐습니다. 저는 30살에 회사를 창립했습니다. 여러분도 빌게이츠가 되려면 조만간 시작해야 하는 거 아시지요? 제가 기업가였을 때 저는 투자를 제안했으나 거절당했습니다. 그리고 이 일은 제게 꽤 깊은 상처를 남겼습니다. 바로 다 관두고 싶을 만큼 크게 낙심을 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빌게이츠라면고작정도거절을당하고일을관뒀을까? 성공한사업가가이렇게포기할까? 아닐거야.’ 그리고 모든 게 분명해졌습니다. ‘그래, 내가 더 나은 회사를 만들고, 더 나은 팀이나 상품을 만들 수 있어. 그리고 무엇보다도 딱 한 가지 확실한 건, 내 스스로가 더 나은 리더가, 더 나은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야. 더 이상 6살짜리 꼬마가 내 삶을 좌지우지하게 둘 수는 없어. 6살짜리는 6살의 자리로 돌려 놓자.’

그렇게 저는 컴퓨터를 켜고 도움이 될 만한 걸 찾았습니다. 구글은 참 좋은 친구였습니다.

저는 ‘거절에 대한 두려움 극복하는 방법’을 검색했습니다. 두려움과 고통의 원인이 무엇인지 설명하는 심리학 관련 글을 잔뜩 찾을 수 있었습니다. 영감을 주는 응원하는 글도 잔뜩 나오더군요.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말라, 그냥 극복하라.” 그걸 모르는 사람이 어디에 있습니까?

그런데도 왜 저는 계속 두려운 걸까요? 그 후에 저는 운 좋게도 이 웹사이트를 발견했습니다. rejectiontherapy.com이라는 사이트였습니다.

거절 테라피는 캐나다 사업가 제이슨 컴리가 개발한 게임이었습니다. 간단하게 말하자면 거절 테라피는 30일 동안 거절당할 일을 찾고 매일 거절을 당하는 것입니다. 그러면 거절 테라피가 끝날 즈음에는 스스로 고통에 무뎌지고 거칠어지는 겁니다. 저는 이 아이디어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저는 “밑져야 본전이지. 이 과정을 100일 동안 하면서 거절당하는 내 모습을 찍어보자. “ 라고 결심했습니다. 거절에 대한 저만의 아이디어를 생각하고 영상 블로그를 만들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거친 인간이 되는 게 목표였습니다.

거절을 당하기 위해 저는 모르는 사람에게 100달러를 달라고 하기도 하고, 다음 날에는 햄버거를 리필해 달라고 하기도 하고, 애견숍에 가서 머리를 잘라 달라고 하기도 했습니다.

모두 거절당했습니다.

하지만 거절 테라피를 하면서 이상한 일들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사람들이 긍정의 대답을 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예를 들면, 어느 날엔가 축구공을 들고 아무 집에 가서 대문을 두드렸습니다. 커다란 텍사스 깃발이 그려진 티셔츠를 입은 덩치 큰 남자가 나왔습니다. 텍사스에 사시는 분들은 아마 그 티셔츠가 뭔지 아실 겁니다. 저는 그 남자에게 뒷마당에서 축구를 해도 되는지 물었습니다. “내 뒷마당에서 축구요?” 그런 다음 그 남자는 저를 보았습니다. 제 표정은 진지했고, 저는 축구화를 신고 정강이 보호대를 차고 손에는 축구공을 들고 있었습니다. 남자가 들어 오라고 하더군요. 저는 이젠어쩌지? 뒷마당에서혼자축구를어떻게해야하지?’ 라고 생각하다 그냥 공을 몇 번 차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떠나기 전에 남자에게 허락한 이유를 물었습니다. 남자가 답하더군요. “엉뚱한 부탁이긴 했는데, 그렇다고 안 된다고 할 이유도 없잖아요?”

또 어느 날에는 운전을 하다가 경찰차를 봤습니다. 저는 경찰관에게 경찰차를 몰아도 되는지 물었습니다. “멀리까지 몰고 갈 생각도, 문제를 일으킬 생각도 없고 단지 한 바퀴 돌면서 무전을 들어보고 경찰관이 된 기분을 느껴 보고 싶어요.” 라고 말입니다. 경찰관은 흔쾌히 허락을 했습니다. 그렇게 저는 그날 경찰차를 운전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 다음에도 계속해서 거절을 당하지 않았고, 저는 좌절했습니다. ‘이건 수락 테라피가 아니라 거절 테라피여야 해. 나는 거절을 당해야 해. 비행기를 운전하는 건 어떨까?’ 그 당시 저는 비행기를 운전하는 방법을 전혀 몰랐습니다. 단지 거절 당하고 싶었을 뿐입니다. 그래서 저는 오스틴에 있는 비행장으로 가서 파일럿으로 보이는 남성에게 비행기가 있는지 물었습니다. 남자가 비행기가 있다고 하기에 운전해 볼 수 있냐고 물었습니다. “비행기 운전할 줄 알아요?” 저는 모른다고 대답했고 그 남자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괜찮아요. 내가 가르쳐 줄게요. 갑시다.” 저는 너무 당혹스러웠습니다. 알고 보니 그 남자는 여객기가 아닌 자이로플레인을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자이로플레인은 소형 헬리콥터나 공중을 나는 오토바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 남자는 취미로 자이로플레인을 타는 사람이었고, 아무에게나 자신의 자이로플레인을 자랑하고 싶었던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그 남자는 제게 비행하는 법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정말 멋진 경험이었습니다.

이 모든 과정은 영상으로 촬영하여 증거를 남겼습니다. 제 영상 블로그에서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영상 중에서도 이 영상 하나를 보여 드리겠습니다. 이 영상에는 거절을 요청하지만 정작 거절당하지 않는다는 게 무엇인지 들어있습니다. 한번 보시죠.

이게 그 도넛 사진입니다. [시각자료] 저는 그 매장을 나왔을 때 고객서비스와 인간의 친절함에 정말 놀랐습니다. 세상 그 누구도 이 일을 믿을 수 없었습니다. 이 영상은 유투브에서 500만 명 이상이 시청했습니다.

그 때문에 저는 신문에 보도되고, 토크쇼에 출연하고, 여기저기 나오면서 유명해졌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제게 멋진 일을 한다고 메시지의 이메일을 보내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제게 명예나 나쁜 평판은 별 의미가 없었습니다. 제가 정말로 원했던 것은 제 자신을 알고 바꾸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100일간의 거절 테라피 중 나머지를 아예 연구 프로젝트로 바꾸었습니다. 저는 제가 무엇을 배울 수 있는지를 알고 싶었습니다.

저는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첫 번째로, 거절이 무엇인지를 배웠습니다. 거절은 대체 무엇이기에 우리가 그토록 두려워하는 걸까요? 제가 배운 바에 따르면 거절은 숫자입니다. 충분히 거절을 당하면 언젠가는 긍정적인 대답을 듣게 됩니다. 해리포터 팬 계신가요? 저도 해리포터 팬인데요, 해리포터는 현대 역사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입니다. 하지만 조앤 K 롤링은 해리포터를 출판할 때 12번이나 거절을 당했습니다. 13번째 시도를 했을 때에도 출판사 회장으로부터 거절을 당했습니다. 하지만 출판사 회장이 딸에게 원고를 주었는데, 딸이 원고를 그 자리에서 모두 읽는 것을 보게 되지요. 그렇게 해리포터가 출판되었고, 이후에는 역사가 되었습니다. 조앤 K. 롤링이 해리포터를 출판하는 데 조차 거절을 12번이나 당했는데, 우리라면 대체 얼마나 많이 거절당해야 하는 걸까요?

두 번째로 배운 것은 거절은 의견이라는 것입니다. 세상에는 많은 것들이 필요합니다. 더 많은 사랑과 동정과, 더 많은 화장실과 무료 음료가 필요합니다. 유일하게 이미 많이 있는 것이 바로 사람들의 의견입니다. 못 믿으시겠다면 TV를 켜거나 인터넷에 접속해 보세요. 사람들은 항상 무언가에 대해서 자신의 의견을 말하고 있고, 자신들이 세상을 어떻게 느끼는지를 말하고 싶어 안달이 나 있습니다. 거절이란 거절하는 사람의 의견이나 선호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닙니다. 사실 거절이란 거절당한 사람뿐만 아니라 거절하는 사람에 대해서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우리 자신에 대한 것을 보편적인 진리라 여기고 감정적으로 받아 들이는 실수를 범하고 있습니다.

거절은 치킨과 같습니다. 어떻게 요리하느냐에 따라서 맛있을 수도, 끔찍한 맛이 될 수도 있습니다. 거절에 대한 두려움은 우리를 마비시킵니다. 사실 세상을 정말로 바꾼 사람들, 우리가 살아가고 생각하는 방식을 바꾼 사람들도 처음에는 거절을 당했고, 때로는 그 거절이 폭력적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도망치지 않았습니다. 마틴 루터 킹, 마하트마 간디, 넬슨 만델라, 심지어 예수 그리스도 같은 사람들은 거절이 자신을 정의하게 내버려 두지 않았습니다. 이들은 거절을 당한 후 자신들이 취한 행동으로 자기 자신을 정의했습니다. 그리고 거절을 받아들였습니다. 여러분은 거절을 받아들이기 위해 꼭 이들과 같을 필요는 없습니다. 재무설계사로서 거절을 당하면 도망가는 대신 비즈니스를 구축하고, 다음 단계를 시행하면서 스스로에게 물으면 되는 것입니다. “내가 이 거절을 당할만한 사람인가?”

마무리하기 전에 여러분께 제가 100일 동안 거절 프로젝트를 하면서 배운 가장 큰 교훈을 전해 드리고 싶습니다. 바로 생각하지말고물어보라는 것입니다.

제가 아까 말씀드린 비행장에서의 일화 기억나시지요? 저는 살면서 비행기를 수도 없이 탔습니다. 항상 신발을 벗고, 벨트를 풀고, 암을 유발하는 탐색대를 지나갔으며 공항의 더러운 카펫에 앉아 휴대폰을 충전했습니다. 하지만 이에 비해 비행장에서 탔던 비행기는 너무나도 멋진 경험이었습니다. 저는 새처럼 날았습니다. 1분 만에 60cm 높이에서 들판을 날고 갈매기처럼 바다 위를 날았습니다. 그 다음에는 구름에 부딪히며 300미터 상공을 날았습니다. 하늘을 나는 동안 저는 한 가지 생각을 했습니다. 물어보지않았다면어떻게되었을까?’ 아마 그런 경험을 전혀 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그런 다음 저는 제게 이메일을 보내 자신의 이야기를 공유해 준 사람들을 떠올렸습니다. 두려움이 우리의 삶을 지배하게 두고 우리가 거절을 피하기만 한다면 회사는 만들어지지 않았거나 금세 폐업을 했을 것입니다. 책도 출판되지 않았을 것입니다. 세상을 변화시키는 움직임도 결코 시작되지 않았을 것입니다.

우리는 거절이 부정적이고 두려운 것이라고 생각하기에 거절을 두려워합니다. 우리는 무언가를 묻고 ‘아니요’라는 대답을 들으면 무언가를 잃습니다. 그렇다면 묻지 않는다면 부정적인 것은 피하고 순수한 긍정만 얻을 수 있겠군요? 정말 그럴까요? 모두 거짓말입니다. 우리가 우리 자신에게 매일 하는 거짓말입니다. 두려움 때문에 거절당하는 것을 감수하지 않는다면 여러분은 여러분 자신을 거절하고 있는 것입니다. 누구든지 여러분을 거절하려고 한다면, 세상이 여러분을 거절하게 하는 한이 있더라도 여러분이 자기 자신을 거절하지는 마십시오.

Jiang

지아 지앙(Jia Jiang) 은 거절을 두려움 없이 극복하는 교육을 제공하는 기관인 Wuju Learning의 창립자입니다. 그는 또한 강연자, 블로거, "거절 당하기 연습(Rejection Proof: How I Beat Fear and Became Invincible Through 100 Days of Rejection)"의 저자이기도 합니다. 지앙이 진행한 TedX 강연은 6만 건의 강연 중 200건의 상위 강연 안에 들었으며 Bloomberg Businessweek, Yahoo News, Forbes와 Huffington Post에서 소개 되었습니다.

 

{{GetTotalComments()}} Comments

Please Login or Become A Member to add comments